잃어버린 자신감을 찾아 드립니다.
이제 당당한 주인공이 되십시오.
감동을 선사하는 미네뜨성형외과

Minet Plastic Surgery

 
 
 
 
 
 
   
제목   하체비만을 일으키는 잘못된 자세 ♠
등록일   2023-11-21 조회   212
내용
 
하체가 유난히 두드려져서 신경이 쓰이신다면 평소의 자세를 한번 생각해보눈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독 하체 살이 빠지지 않는다면, 평소 잘못된 자세가 원인일 수도 있기 때문이지요. 자신도 모르는 하체 비만을 유도하는 대표적인 자세 를 알아보겠습니다
---------------------------------------------------------

#다리 꼬기

다리를 꼬면 다리가 굵어질 수 있다. 다리 꼬기는 골반을 틀어지게 만들어 엉덩이부터 하체까지 혈액순환을 저해하기 때문이다. 혈액순환이 잘 안되면 노폐물, 지방이 잘 쌓여 다리가 두꺼워진다. 다리 꼬기가 이미 습관이 됐다면 무릎관절을 엉덩이 관절보다 약간 높게 위치시켜야 한다. 책상 앞에 앉을 때 의자 밑에 발판을 놓고, 발을 올려놓는 게 효과적이다. 책상과 의자 사이 또한 최대한 가깝게 유지하고 팔걸이를 활용해 하중을 팔로 분산시키는 것도 다리 꼬는 자세를 자제하는 데 도움이 된다.

#양반다리

앉을 때 양쪽 다리를 포개는 양반다리는 하체 비만을 유발한다. 양반다리를 자주 하거나 양반다리 자세로 오랜 시간 앉아있으면 다리의 혈액 흐름이 저하돼 신경에 산소, 영양분 등이 잘 전달되지 않기 때문이다. 양반다리는 무릎관절과 척추 건강에도 안 좋다. 무릎이 130도 이상 과도하게 구부려져 무릎뼈 사이 연골판에 압력이 가해지기 때문이다. 양반다리 자세를 피하기 위해선 바닥보다 의자에 앉고, 의자에 앉을 때는 엉덩이를 등받이에 밀착시킨 뒤 허리를 곧게 편다. 바닥에 발이 닿지 않는다면 발 받침대를 놓아 발이 닿도록 하는 게 좋다.

#짝다리 짚기

한쪽 다리에만 체중이 실리는 짝다리 자세는 허벅지, 엉덩이 등 하체 부위를 살찌게 한다. 골반이 틀어지고 좌우 높이가 달라지면서 허벅지 쪽의 대퇴부 근육을 불균형하게 발달시키기 때문이다. 체형의 좌우 균형이 무너지면 하체 혈액순환과 림프 흐름이 정체돼 불필요한 노폐물이 배출되지 않고 하체 비만의 원인이 된다. 짝다리를 짚는 습관이 있다면, 수시로 자세를 확인하고 양쪽 발에 똑같이 체중이 실리도록 양쪽 다리를 곧게 하고 허리를 꼿꼿하게 펴지도록 자세를 교정해야 한다.

다음글   겨울철 생활속 피부괸리 Tip ♪ 목록보기
이전글   흔히하는 잘못된 샤워 습관 ♬ 뒤로가기